미국의 한 가정집 지붕에 떨어진 금속 파편이 3년 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버려진 쓰레기인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AFP 통신은 미 항공우주국(NASA)이 지난달 플로리다주의 한 가정집을 강타한 우주 쓰레기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버려진 파편 덩어리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나사는 “이 물체는 인코넬 합금으로 만들어졌으며 높이는 10㎝, 무게는 0.7㎏, 지름은 4㎝”라며 “조사 결과 화물 운반대에 배터리를 장착하는 사용하는 비행 지원 장비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설명했다.

나사는 이 물체가 대기권에서 전소되지 않은 이유를 조사해서 발표하겠다며, 자택에 피해를 입은 가족에 대한 보상도 약속했다.

앞서 이 원통형 물체는 지난달 8일 알레한드로 오테로의 플로리다주 자택에 추락했다. 굉음과 함께 떨어진 이 물체는 천장과 2층 바닥까지 뚫었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나사는 “우주 쓰레기를 반출할 때 지구에 있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한 많은 위험을 완화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우주에서 버려진 쓰레기가 지구에 떨어진 사건은 2년 전에도 있었다. 당시 스페이스X 드래건 캡슐의 일부가 호주 양 목장에 떨어져 화제가 됐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document).ready(function () {// 이벤트 배너 적용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