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ing : 올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떠오르는 핵심 키워드는'미국의 중국 바이오 위탁개발생산(CDMO) 제재', '미국 정부 IRA 약가 인하 & 피하주사(SC) 제형', '면역항암제+항체약물접합체(ADC) 병용요법'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ai 투자 : 엄민용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 기업분석팀 책임연구원은 26일 산업교육연구소가 개최한 '미래 제약바이오 개발을 위한 시장분석과혁신기술 세미나'에서 '제약바이오 주식시장의 현재 동향과 향후 전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엄민용 연구원은 증권사가 주목하는 2023~2024년 글로벌 제약바이오 키워드를 소개했다.

엄 연구원은 지난 1월 미국 상원에상정된 특정 생명공학 제공자와의 계약 및 기타 목적을 금지하는 법안인 '바이오시큐어법(BIOSECURE Act)’이 미칠 영향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이 법안에서 중국 의약품 CDMO 기업인 '우시앱텍(Wuxi Apptec)'이 직접 언급됐는데, 향후 법안 통과 여부에 따라 국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에스티팜 등 CDMO 기업이 직ㆍ간접적 수혜를 볼 수도 있다"며 "트럼프 정부 교체시 중국 제제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말했다.

엄 연구원은 작년 8월 미국 정부가 발표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약가 인하 의약품이 공개도 올해 제약바이오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미국 정부에 따르면, 해당 의약품은 △엘리퀴스(BMSㆍ화이자) △자디언스(베링거인겔하임ㆍ일라이릴리) △자렐토(존슨앤드존슨ㆍ바이엘) △자누비아(미국 머크(MSD)) △팍시가(아스트라제네카) △엔트레스토(노바티스) △엔브렐(암젠) △임브루비카(존슨앤드존슨) △스텔라라(존슨앤드존슨) △피아스프 등 인슐린(노보노디스크) 등이다.

엄 연구원은 "미국 IRA 약가 인하 대상이 발표되자마자 해당 제품을 보유한 기업들은 일제히 법안 위헌 소송을 진행했지만, 지난 2월 이 협상에 대한 소송이 기각되면서 기존 안대로 약가 인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약가 인하로 인해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찾기 위해 빅파마와 유망 바이오텍들과의 인수합병(M&A)이 활성화되는 효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