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 통증은 없는데 피가 섞인 소변(혈뇨)이 나온다면 방광암의 대표적인 증상이므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방광암은 비교적 초기에 진단되는 경우가 많지만 재발 위험이 높으므로 주기적인 추적 검사로 꾸준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ai 투자 : 방광에 생기는 악성 종양인 방광암은 60~70대에 주로 발생한다. 여성보다 남성의 발병 위험도가 3~4배 높고, 특히 흡연자의 방광암 발병 위험도는 비흡연자의 2~7배에 달한다. 담배 연기 속 발암물질은 폐를 통해 몸에 흡수된 뒤 신장에서 걸러져 소변에 모이는데, 방광이 소변 속 발암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변성이 생기고 암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통증 없는 혈뇨를 들 수 있다. 소변 색깔은 간장색부터 선홍색까지 다양하며, 혈뇨가 나타나는 모습 역시 핏덩어리를 동반하거나 배뇨 중 일시적으로 피가 비치기도 하는 등 여러 증상이 있을 수 있다. 혈뇨의 정도가 암의 진행 정도와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방광에 덩어리(종괴)가 만져질 정도면 암이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혈뇨 같은 이상 증상을 발견한 뒤 방광암 가능성이 의심되면 소변검사를 실시하고, 이상 소견이 보일 경우 방광경(내시경) 검사를 비롯해 컴퓨터단층촬영(CT) 등으로 진행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 방광암의 진행단계는 종양 세포가 방광의 근육층을 침범했는지, 근육층과 방광 주위 지방층까지 침범 후 림프절이나 다른 장기로 전이됐는지에 따라 구분된다. 환자의 60~70% 정도는 근육층을 침범하기 전 점막이나 점막하층에만 나타나는 비근침윤성(표재성) 방광암으로 진단된다. 이때는 내시경 방광 종양 절제술을 통해 검사 및 치료를 진행해 개복수술을 하지 않고도 대부분 치료가 가능하다.

다만 초기 방광암 환자라도 대체로 절반 이상은 방광 내 재발을 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고위험군 환자라면 10~30% 정도가 근육층까지 암이 침범하는 2기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재발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방광 내에 약물을 주입하는 치료를 받는다. 방광의 근육층을 침범한 2기 이상의 방광암은 보통 수술치료가 필요하다. 주변 장기로의 전이는 없지만 뿌리가 깊은 2~3기 침윤성 방광암은 대부분 방광을 절제하고 인공 방광으로 대신하는 수술을 시행한다.

태범식 고려대 안산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방광 절제술은 총 3단계에 걸쳐 3~4시간에서 길게는 5~6시간 정도 걸리는데, 비뇨기계 수술 중에서 가장 어려운 수술로 꼽힌다”며 “먼저 방광을 절제하고 필요한 경우 남자는 전립선을, 여자는 자궁을 함께 절제한 뒤 이어서 임파선을 절제하며, 마지막 단계인 요로전환술로는 소장의 일부를 잘라 인공 방광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일부 방광을 보존할 수 있는 상태의 환자라면 내시경을 통해 종양을 절제하고 방사선·항암치료 등을 병행하기도 한다. 다만 2기 이상이면 암이 진행하고 전이되는 속도가 빨라 2년 이내에 제대로 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사망률이 급격히 높아진다. 또 수술 후에도 재발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를 막기 위해 생활수칙을 지켜야 한다. 태범식 교수는 “금연은 물론 간접흡연도 피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독성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도 피하는 것이 좋다”며 “또한 물을 충분히 마시고 균형잡힌 식습관을 유지하는 한편 적절한 운동과 정기적인 검사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주요기사 사무실에서 ‘나 들으라는 듯’ 욕하는 상사···녹음하면 불법일까? 재점화된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조사’…대통령실·검찰 ‘균열’ 불씨 될까 ‘라이브 논란’ 사쿠라 소신 발언에 ‘日멤버 부정론’까지 법정서 직접 입 열었다가···거짓말 딱 걸린 박희영 용산구청장 홍준표 “살다보니 개가 사람 비난하는 것 본다”···김경율 막말에 ‘막말 저격’ 오늘의 퀴즈를 풀고 내공을 쌓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