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선 사업자로 선정된 LGU+의 투자 사업의 하나로 마련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광주광역시는 가상현실 공간에서 CCTV를 체험할 수 있는 ‘CCTV 가상현실(VR) 영상체험관’을 새단장해 16일부터 운영한다.

[사진=광주광역시]

CCTV 통합관제센터에 마련된 영상체험관은 기존 2층에서 1층으로 확장 이전했으며, 회선 사업자로 선정된 엘지유플러스(LGU+)의 투자 사업의 하나로 마련됐다.

영상체험관은 8세 이상 초등학생, 학부모, 기관·단체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폐쇄회로텔레비전의 종류와 통합관제센터의 역할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가상현실(VR) 교육 과정은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고 가상현실에서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비상벨을 눌러 관제센터와 직접 대화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가상현실을 통해 비상벨 이용 방법을 안내하고 시민이 긴급한 상황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특히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무인정보단말기(Kiosk)를 운영한다. 무인정보단말기에는 물놀이 안전 및 지진 대피 수칙 등 영상을 볼 수 있다.

광주시는 CCTV 가상현실(VR) 영상체험관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이 재난이나 범죄로부터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체험은 평일 오전 10시, 오후 2·4시 등 3회(회당 30분 내외) 진행된다. 체험을 희망하는 시민은 광주시 누리집(소통·참여-바로예약)에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CCTV통합관제센터 영상체험관은 2013년 10월 문을 연 뒤 1만3,291명이 이용했으나, 코로나19로 축소 운영하다 중단됐다.

박남주 시민안전실장은 “가상현실 영상체험관은 통합관제센터의 역할을 이해하고 재난·범죄 발생 때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