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투자 : 시즌 첫 승에 목마른 프로축구 대구FC가 광주에서 펼쳐지는 ‘달빛 더비’에 나선다. 대구FC 최원권 감독의 ‘딸깍 축구’와 광주FC 이정효 감독의 ‘매직’에 벌써부터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구FC는 오는 31일 오후 4시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광주FC를 상대로 하나은행 K리그1 2024 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아직 마수걸이 승을 따내지 못한 대구는 지난 3라운드까지 1무2패로, 리그 최하위다. 이번 원정 경기 승리가 더욱 절실한 이유다.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대구의 가장 큰 문제로 주전 공격수들의 득점력 부재가 꼽히고 있다. 대구는 지난 3경기 동안 2골에 그쳤다. 또한 두 골은 수비수 홍철과 미드필더 요시노가 넣었다. 특히 앞선 3라운드 모두 전반전 좋은 움직임과 기회를 다수 얻었으나 끝내 골로 연결 짓지는 못했다. 이어진 후반에서는 상대에게 쉽게 경기를 내줬다. 세징야와 에드가, 고재현, 바셀루스 등 주전 공격수들의 골 사냥 본능을 자극할 마수걸이 골이 꼭 필요한 이유다.

대구는 유독 광주 원정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지만 양팀의 전적은 호각이다. 대구는 광주와 통산 전적에서 8승7무9패 중이다. 최근 10경기 전적은 4승2무4패로 팽팽하다. 하지만 대구는 2020년부터 광주 원정에서 패한 적이 없다.

대구가 첫 승을 노리는 반면 리그 2위인 광주는 대구를 제물로 1위 탈환을 바라는 이번 시즌 돌풍의 핵심이다. 광주는 지난 26일 태국 원정에서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른 미드필더 정호연이 ‘중원 사령관’으로 나선다. A매치 휴식기 동안 U-23 대표팀에 선발돼 사우디전 결승골을 기록한 엄지성의 물오른 공격력도 경계 대상이다.

한편 광주는 A매치 휴식기 동안 대구의 ‘딸깍 축구’를 무력화하기 위해 경남 남해에서 합숙 훈련을 실시했다. 대구가 자랑하는 강력한 전방 압박과 밀집 수비를 부숴버리기 위해서다. 김형엽기자 [email protected]

김형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