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사진보기 ▲ 용산어린이정원에서 바라본 대통령실 청사. ⓒ 안홍기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4.10 총선 참패에도 국정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고, 소통 방식을 다양화하는 정도의 변화를 꾀할 것으로 보인다. 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단독으로 만나는 데엔 여전히 소극적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6일 오후 기자들을 만나 이날 오전에 열린 국무회의와 대통령실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나온 윤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했고, 이는 ‘대통령부터 국민의 뜻을 잘 살피고 받들지 못해서 죄송하다’는 뜻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또 ‘국민을 위해서 못할 게 뭐가 있느냐’ ‘대통령인 저부터 잘못했고, 앞으로 대통령인 저부터 소통을 더 많이 더 잘 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공개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밝힌 대로, 윤 대통령은 국정운영 방향에 대해서는 확신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관련기사 : 윤 대통령 “국정 방향 옮지만, 국민이 변화 채감 못 해” https://omn.kr/28bwz).

이 관계자는 “언론인 여러분들도 그렇게 평가를 굉장히 많이 하는데, ‘국정의 방향은 옳다, 다만 국정을 운영하는 스타일, 지금도 지속되는 어떤 소통 방식 이런 문제가 있지 않느냐’ 하는 게 굉장히 다수 내지는 절대 다수의 의견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이어 “국정 방향이라는 것은 지난 대선을 통해서 응축된 우리 국민의 총체적인 의견이다. 그 뜻을 받아서 윤석열 정부가 집권을 했고 그 뜻에 따라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단순한 사건이라든지 선거 때문에 국정 방향을 근본적으로 바꾼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민을 위해서라면 못 할 게 뭐가 있느냐’는 말 안에 다 포함돼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최소한의 물리적인 시간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제 조율 ▲22대 국회 개원 ▲국민의힘 지도부 재구성 등을 미리 정리돼야 할 사안으로 꼽았다. 윤 대통령은 5월 말 여야 대표를 함께 만나겠다는 의향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