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 다음달부터 전이성 유방암 및 위암 환자 치료제인 '엔허투(성분트라스투주맙데룩스테칸)'에 대한 요양급여 상한금액이 결정돼 건강보험이 신규 적용된다.

주식 : 보건복지부는 28일 '2024년 제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ㆍ위원장박민수 제2차관)'를 개최하고 약제급여 목록 및 급여상한금액표 개정과 함께 선별급여 적합성 평가에 따라혈액점도 검사를 비급여로 전환하기로결정했다.

회의 결과에 따르면 엔허투는 '이전에 치료 경험이 있는 암세포 특정인자 발현(HER2) 양성인 전이성 유방암과 위암'에 급여가 가능하도록 설정됐다. 유방암 투여 단계는 2차 이상, 위암은 3차 이상이다.

보험급여 상한금액은 143만1000원으로, HER2 양성인 전이성 유방암 환자는 1인당 연간 투약 비용 약 8300만원을 부담했지만, 이번 건강보험 적용으로 417만원(유방암 기준 본인부담 5%적용시)을 부담하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약제급여 목록 및 급여상한금액표 고시를 개정해 결정된 약제에 대해 4월 1일부터 건강보험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