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ing : 지난 5·6일 치러진 4·10 총선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주장이 지난 총선에 이어 또다시 나왔다. ‘투표 조작설’ 단골 제기자로 통하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발(發)이다. 그는 지난 8일 서울지역 한 선관위 관외 사전투표 투표함 투입 영상을 SNS에 올렸다. 덧붙여 “한 지역구 주민들의 관외 사전투표자 수가 저렇게나 많을 수 있나”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관위 직원이 투표함 보관 장소에 들어가 봉인지를 뜯고 투표지를 투입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21대 총선이 끝난 뒤에도 ‘부정 선거’를 주장했다.

문제 제기 자체를 탓할 순 없다. 다만, 중차대한 본투표를 앞둔 시점에서 전직 정당 대표로서 적절하고 신중한 태도인지 묻고 싶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명백한 팩트를 갖고 주장하는지 여부다. 검증되지 않은 자료와 억측이라면 ‘음모론’과 ‘선동 정치’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 자칫 불필요한 의혹을 부추겨 유권자의 투표 무관심을 부를 수 있다. ‘믿거나 말거나’식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 지난 총선에서도 126건의 부정선거 소송이 제기됐지만 모두 법원에서 문제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 모든 선거가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치러져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그만큼 선거 관리를 맡은 선관위의 책임도 막중하다. 한순간의 방심도 금물이다. 최근 전국 사전투표소 수십 곳에서 확인된 ‘몰래카메라 설치’는 결코 일어나선 안 될 일이었다. 오늘 총선 개표에선 ‘수(手)검표’가 이뤄진다. 사람이 하는 일이라 ‘실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일말의 불신도 배제할 선관위의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

논설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