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김응열 기자] 삼성전자는 자사의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이 세계 최대 규모의 예술 박람회인 스위스 ‘아트 바젤(Art Basel)’의 첫 공식 디스플레이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세계 최대 규모의 예술 박람회 스위스 ‘아트 바젤’ 첫 공식 스크린으로 선정된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사진=삼성전자)세계 최대 규모의 예술 박람회 스위스 ‘아트 바젤’ 첫 공식 스크린으로 선정된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사진=삼성전자)오는 6월 13부터 16일까지 스위스 문화예술 도시 바젤에서 열리는 올해 ‘아트 바젤 인 바젤’에는 40개국의 갤러리 286곳이 참여한다.

삼성전자는 아트 바젤 전시장 내 더 프레임 전용 부스 ‘삼성 더 프레임 라운지‘를 마련해 디지털 형태의 다양한 작품들을 전시한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화면에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전용 구독 서비스인 ‘아트 스토어‘를 이용하면 다양한 장르의 예술 작품 2500여점을 감상할 수 있다.

더 프레임은 빛 반사가 적은 ‘매트 디스플레이(Matte Display)’를 탑재해 한낮이나 밝은 조명 아래서도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올해 초에는 세계적인 색상 전문 브랜드 ‘팬톤(PANTONE)’에서 디스플레이 최초로 ‘아트풀 컬러 인증(ArtfulColor Validated)’을 획득 색 재현력과 화질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김철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아트 바젤과의 협업으로 예술을 사랑하는 관람객에게 색다른 스크린 경험을 제공하는 등 진정한 아트 TV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예술 박람회 스위스 ‘아트 바젤’ 첫 공식 스크린으로 선정된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사진=삼성전자)세계 최대 규모의 예술 박람회 스위스 ‘아트 바젤’ 첫 공식 스크린으로 선정된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사진=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