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주식/주식ai : "룬드벡(Lundbeck)은 조현병 및 우울증 등 중추신경계(CNS) 계열에 집중된 기업입니다. 2021년 기준 매출 3조원이 넘는 회사입니다. 룬드벡이 빅파마는 아니지만, 전체 매출 중 북미 매출이 50% 정도 됩니다. 저희 파이프라인을 끝까지 끌고 갈 수 있는 기업이라고 생각합니다."

ai 투자 : 에이프릴바이오 관계자는 지난달 회사온라인 기업설명회(IR)에서 덴마크 제약사 룬드벡과파트너십을이같이 밝혔다. 에이프릴바이오는 2021년 10월 룬드벡과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인 'APB-A1(개발코드명)'에 대한 기술이전(L/O)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선급금은 1600만달러(약 190억원)였고, 마일스톤 달성에 따라 계약 규모는 최대 4억3200만달러(약 5180억원)다.

현재 국내에서 글로벌 진출을 선언한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1순위 진출 지역은 단연 미국이다. 미국이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 규모 1위를 차지하는 지역인 만큼, 합리적인 의사결정처럼 보인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국내 기업들이 미국이 아닌 글로벌 시장 규모 2위 지역인 유럽을 눈여겨 봐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바이오 기업 입장에서 유럽은 새로운 시장이 될 수 있다"며 "기업들이 유럽에 진출한다면, 유럽 내 제약바이오 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유럽 내에서도 제약 강국으로 우뚝 선 덴마크의 사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유산균의 나라로 알려진 덴마크는 인구수가 590만명에 불과하고, 면적은 우리나라의 절반에 못 미친다. 그러나 덴마크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강소 국가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