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주식/주식ai : 최근 건강기능식품 광고법과 관련해 업계가 시끌벅적하다. 한 건강기능식품 업체를 운영 중인 의사 출신 사업가 여에스더씨가'본인의 신분을 활용해 소비자에게 허위 광고를 했다'는 혐의로 전 식품의약품안전처 과장에게 고발당했기 때문이다.

investing : 건강기능식품은 의약품이 아니기 때문에 기능성이 아닌 효능 및 효과와 관련된 홍보를 하는 경우 종종 문제가 되기도 한다. 특히 특정 제품의 기능성을 의사ㆍ약사 등 의약품 전문가들이 홍보하는 경우법률의 제재를 받는다.

다만 업계에 따르면, 의사 등이 해당 제품의 연구개발(R&D)에 직접 참여한 사실만을 나타내는 경우는 제외되고, 단순 기능성 인정 성분의 설명까지는 허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 대상 매체는 △패키지 △신문 △인쇄물 △QR코드 △전광판 △스크린도어 △인터넷 △홈쇼핑 △유선방송 △동영상 △라디오 등이다. 가장 대중적으로 노출되고 있는 유튜브 콘텐츠도 여기에 포함된다.

문제는 단순히 이번 사태를 '의사 사업가'의 프레임에 초점을 맞춰 생각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광고법 제재 대상 전문가 및 그 외 인원이 건기식 관련 광고를 진행하더라도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표시ㆍ광고 심의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적합 판정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건강기능식품의 광고 및 유통 과정을 관리ㆍ감독하고 있는 식약처와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심의위원회가 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지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