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샤페론이 높은 안전성 및 치료효과를 확인한 아토피 치료제 ‘누겔(NuGel)’의 세계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면역 혁신신약개발 바이오기업 샤페론(378800)의 성승용 대표이사가 지난 11~13일 여수에서 개최된 ‘대한면역학회 2024 춘계학술대회’에서 국내 2상을 통해 확보한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누겔(NuGel)의 안전성과 정밀의학 기반의 아토피 치료 성적 결과를 발표했다.

샤페론 CI (사진=샤페론)성 대표는 이 자리에서 “경·중등증 아토피 환자들에서 이중맹검, 위약 대조시험으로 국내 5개 병원에서 진행한 임상 2상 연구 결과 70% 이상의 환자가 샤페론이 선정한 바이오마커에 양성이었으며, 이 바이오마커 양성 환자에서 누겔은 현재 경·중등증 아토피 시장의 경쟁 약인 PDE4 억제제보다 월등히 우월한 안전성과 치료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그는 특히 “환자 혈액의 바이오마커 농도를 이용해 약물 치료 효능을 예측하는 성능은 매우 우수한 민감도와 특이도를 보였다”고 말했다.

샤페론 관계자는 “이번 발표에서 누겔이 어떻게 면역 세포를 조절해 피부 염증을 완화·조절하는지에 대한 약물의 작용기전에 관한 연구 결과와 국내 임상 2상 연구에서 확보한 바이오 마커들이 어떻게 누겔의 약물 반응성을 예측할 수 있는지에 관한 연구 결과의 공유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토피 피부염의 새로운 치료 대안으로 평가되는 누겔은 지난해 5월 유럽 면역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Immunology)‘ 표지를 장식한 바 있고, 기존 경·중등증 아토피 시장의 경쟁 약보다 월등히 우월한 안전성과 치료 유효성 데이터를 정밀의학 기반의 임상 2상 시험을 통해 얻은 결과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정밀의학 기반으로 아토피 치료제를 개발 중인 전 세계 경쟁사 중에서 현재까지 가장 긍정적인 안전성과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는 측면에서 지금까지 PDE4 억제제가 주도했던 경·중등증 아토피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누겔은 세포막 수용체인 ‘GPCR19’와 이온 채널인 ‘P2X7R’의 상호작용을 통해 ‘NLRP3’ 염증복합체의 활성화를 억제하며, 이로 인해 염증 매개체인 ‘IL-1β’와 ‘IL-18’의 생산이 감소하게 된다.

이 밖에도 다양한 피부 염증 환경을 개선해 ‘TH2 세포’ 및 ‘TH17 세포’의 활성을 억제하며 면역 조절 T 세포의 피부 내 수적 증가를 통해 아토피 피부염을 개선한다”는 게 이번 발표의 요지다.

샤페론 관계자는 “이번 누겔(NuGel)의 정밀의학 연구 결과로 확보한 혈액 바이오마커를 동반 진단 시약으로 개발할 예정이며, 효소면역측정법을 이용한 바이오마커의 누겔 동반 진단 시장은 앞으로 회사의 재정 안정성과 회사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까지 경·중등증 아토피 피부염치료제 시장의 유일한 경쟁 약인 PDE4 억제제보다 안전하고 유효한 치료성적을 확보했기 때문에 지난해 보스턴에 설립한 자회사인 허드슨 테라퓨틱사에서 기술이전을 리드하고 있는 제니스 대표이사의 역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