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유, 바닥선이 이만큼 더 아래로 가게 찍어야죠!”
“상반신만 나오게 좀 더 가까이 와 봐요, 엄마.”
“구도는 괜찮은데, 내 표정이 안 좋네. 한 번 더!”

딸의주문에따라끊임없이핸드폰셔터를눌러댔다. 찍을 때마다수십 장을 연속으로찍었다. 사진이라고는 ‘하나, 둘, 셋!’ 하고두어장 찍으면족한나로서는수십 번씩연속촬영하라는딸의주문이참성가셨다. 귀찮은마음을다독이며오랜만에나선딸과의여행을망치지않기위해성심껏눌러댔다.

단 둘이 여행, 적잖이 설렜는데

한달간직업체험에묶여정신없이살았던20대딸은개학을코앞에두고바다못본걸몹시아쉬워했다. 친구들과급히일정을조율했지만잘맞지않았고, 만만한나를대타 삼아속초행길에나선터였다. 여름내집만 지킨나로서도기분전환이될것같았고, 성인이된딸과첫여행이라 은근히설레기도했다.

바닷가 벤치에 앉아 수평선을 바라보며 무념무상도 해 보고 싶었고,박물관에 들러 차분하게 속초를 알아보리라 계획했지만 실상은나의 예상과 많이 달랐다.딸에게여행의주목적은인스타업로드용사진 찍기였고, 동행한 나는자의 반 타의 반 딸의 전담사진사일 수밖에없었다.
큰사진보기 ▲ 쉴 새 없이 번쩍이며 요동치는 영상 속의 딸을 렌즈에 담다가 어지럼증이 날 지경었다 ⓒ 이지애

관련사진보기

바닷가를 걷든, 카페에서 쉬든딸의 요구대로배경과각도를바꿔가며딸 맘에드는 최고의 순간을건지기위해끝도 없이찍어댔다.

사진 찍기의 압권은 현란한 영상체험 뮤지엄에서였다. 어둠 속에서 쉴 새 없이 번쩍이며 요동치는 영상 속의 딸을 렌즈에 담았다. 하도 정신없이 움직이는 빛들 속에서 화면이 뚫어져라 집중하다 보니 나중엔 어지러워져 멀미까지 날 지경이었다. 그 와중에 사진 찍기를 즐기는 딸은 시선 처리와 포즈가 어찌나 다양하고 자연스럽든지. 그 천연덕스러움에 감탄이 절로 났다.

좋은 사진을 건지기 위한 딸의 집념은 시종일관 대단했다. 도대체 사진이 뭐 그리 대수라고 이렇게까지 정성과 시간을 들여야 하나 속이 부글거리려던 즈음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 그것은 일종의 딸의 소통 방식이었다. 고심해서 고른 사진과 영상들을 딸이 인스타에 업로드 하면 그걸본 친구들에게 반응이 오는 것이다. 좋아요, 멋지다 같은 단순한 말뿐 아니라 관련 이야기로 수다가 이어졌다.

지난주에 속초에 다녀갔다는 어떤 친구는 물회가 필수라며 현지인들만 안다는 맛집 정보를 알려주고 꼭 가보라고 신신당부를 했다. 누구는 속초 대관람차가 새로 생긴 지 얼마 안 됐으니 비 오기 전에 어서 가보라고 권했다. 딸 친구들이 알려주는 정보나 우스개 소리에 함께 웃다 보니 마치 그들과 함께 여행하는 기분이 들었다. 딸의 동행인은 분명 나뿐이었지만, 딸의 친구들과도 공간을 초월해 함께 하고 있다고 느껴져 신기했다.

함께 있지 않지만 함께 하는 여행!인스타를 하지 않는 나로서는 새로운 여행체험이었다. ‘꼭 동행해서 뭔가를 같이 해야만 여행이 아니구나’를 실감한 여행이기도 했다.바다를 바라보며 멍도 못 때리고, 박물관에도 못 들른 채 사진만 주야장천 찍느라고생했지만 딸 덕분에 SNS를 이용하는 새로운 여행 체험이 그리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한편 딸이 내 손의 짐을 무겁다며 가져가고,길찾기로길 안내와 맛집도재빠르게 찾아줘 고마운 동시에딸의 성장이 실감되어 뿌듯하기도 했다.음악 선곡 취향이 비슷해 좋아하는 음악을 같이 즐길 수 있는 점도좋았다. 엄마가 서툴러서비록 인생샷을 건지지는 못했지만 딸도 그럭저럭 만족스러운 여행이었다 한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딸과의 다음 여행도 기약할 수 있을 것 같아 다행이다.

여행의 주도권을 쥔 아이들
큰사진보기 ▲ 하염없이 바라보며 물멍하고 싶었는데 금세 사진만 찍고 돌아서야 했다. ⓒ 이지애

관련사진보기

그런데 딸과의 여행 이야기를 50대 지인들과나누다 보니 사진 봉사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다 큰 자녀들과 즐거운 추억을 쌓고 싶은 부모들은 저마다의 노력들을 기울이고 있었다.최근 20대 딸, 30대 아들과 함께15년 만에 가족여행을 다녀온 한 분은 체력이 달려 혼났다고 한다. 자녀들이 원한 수중다이빙 같은 액티비티를이틀 내내 동참하면서 힘이 든데도 자녀들의 열정에 맞추느라 섣불리 내색할 수가 없어서 말이다.

30대 초반 딸과 태국으로 휴가를 다녀온 다른 지인은 여행 전 딸이 서약까지 요구했다고 한다. ‘부부간 시시한 일로 절대 다투지 않기’라든가 ‘늦잠 자는 딸을 먼저 깨우지 않기’ 등 여행 중 지켜야 할일의 목록을 들이미는 딸에게 어이가 없으면서도 일견 수긍이 가 서약에 동의했다고 한다. 그리고 다녀온 여행이 너무 만족스러워 벌써 딸과의 다음 여행을 고대한다고 하니 서약할 가치가 있기는 있었나 보다.

뭐든 일방적으로 엄마가 주도했던 아이들 어릴 적을 떠올리면 격세지감이지만, 이젠 슬슬 여행의 주도권을 자녀들에게 넘겨주는 때인가 보라고 이야기를 나누었다.오래도록 자녀들과 여행하며 즐거운 시간을 갖고 싶다면 부모도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다들 동감했다. 나도 유튜브로 사진 강의라도 찾아보며 사진 찍는 연습을 미리 해야 할 것 같다. 딸 마음에 들 사진을 척척 찍어낼 다음 여행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