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한국석유공사는 지난 15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에 따른 국내외 석유시장 동향을 점검하기 위해 ‘석유위기대응 상황반’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가운데)이 석유위기대응 상황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석유공사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한 지난해 10월부터 △모니터링팀 △전략비축팀 △해외생산원유도입팀 등 5개 팀으로 구성된 ‘석유위기대응 상황반’을 운영하고 있다.

이달 들어 국제유가는 전월대비 6%(배럴당 5.13달러) 오른 상황에서 지난 13일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석유수급 불안정성은 더욱 커졌다. 이날 회의에선 비상시 국내 안정적 석유공급을 위한 전략비축유 방출, 해외생산 원유도입 등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의 이행 태세를 점검했다.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은 “이스라엘의 반격 가능성 등 중동 정세 불안에 따라 석유공급 차질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될 것”이라며 “국내외 석유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유사시 비축유 방출 등 시장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수행해 국가 에너지 안보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석유공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전국 9개 비축기지의 비축유 방출태세 및 시설안전 현장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정부와 긴밀히 공조할 계획이다.

이란, 이스라엘 공격 이슈 더보기

도프, 이스라엘 기업과 하이드로겔 플랫폼 의료기기 개발 ‘맞손’중동의 봄 늦추는 전쟁 폐허가 우리 증시에는[이혜라의 앵커나우]"이스라엘, 전면전 유발 않으면서 이란에 고통스런 보복 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