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ing : 에콰도르는 현재 폭력 사태가 급증하고 있으며, 다니엘 노보아 대통령은 갱단에 대한 군사적 단속을 실시하고 60일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에콰도르에서는 무장 괴한에 의한 텔레비전 생방송 방해, 교도소 직원 200여 명 인질극, 여러 차례의 도시 폭발, 경찰관 납치 등 폭력적인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건으로 인해 광범위한 보안 작전과 약 2,000명의 체포가 이루어졌습니다.

ai 투자 : 수요일에는 세자르 수아레스 검사가 암살당하면서 상황이 더욱 악화되었습니다. 수아레스는 과야스 주에서 조직화된 초국가적 범죄에 맞서 싸우는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경찰은 그의 죽음을 암살로 분류했습니다.

에콰도르의 치안 악화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인해 국가 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쳤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2023년 폭력 사망자가 전년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한 8,008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했습니다. 남미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있는 코카인 밀매 조직이 폭력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에콰도르 교도소에서 이들 갱단은 정부의 허술한 통제를 악용해 영향력을 확대했고, 교도소 통제권을 둘러싼 치명적인 갱단 간 전투로 이어졌습니다.

에콰도르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마약 밀수의 중심지인 해안 도시 과야킬은 에콰도르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11월에 취임한 노보아 대통령은 이러한 폭력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하며 “피닉스 플랜”을 도입했습니다. 이 계획에는 새로운 정보 부대를 창설하고, 보안군에 전술 무기를 제공하며, 보안 수준이 높은 교도소를 새로 건설하고, 항구와 공항의 보안을 강화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이 계획에는 약 8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미국은 에콰도르 군대에 2억 달러의 새 무기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최근 폭력 사태가 급증한 것은 1월 7일 범죄 조직 로스 초네로스의 지도자 아돌포 마시아스가 감옥에서 실종된 이후부터입니다. 그의 실종 이후 다른 수감자들의 탈옥과 교도관들의 인질극이 이어졌습니다. 과야스 주에서는 경찰관 두 명이 사망하고 다른 경찰관들이 인질로 잡혔습니다. 1월 9일에는 생방송 중이던 텔레비전 스튜디오에 괴한들이 침입해 기자들을 일시적으로 총구로 붙잡아 12명 이상이 체포되는 등 폭력 사태가 극명하게 드러났습니다.

노보아 대통령은 ‘테러리스트’와의 협상을 단호히 거부하고 있으며, 이번 폭력 사태가 갱단 지도자들을 위한 보안이 강화된 교도소를 새로 건설하려는 정부의 계획에 대한 대응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이러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그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군대의 순찰과 전국적인 야간 통행금지를 허용했습니다. 또한 노보아 대통령은 에콰도르의 ‘내부 무력 충돌’을 인정하는 법령을 개정하여 로스 초네로스를 비롯한 여러 범죄 조직을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군대에 이들을 무력화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노보아 연립정부가 국회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고 그의 안보 정책을 지지하고 있지만, 보안군 장비와 교도소 시스템 개선을 위한 부가가치세 인상안에 대한 저항이 있습니다. 대통령은 또한 올해 말 안보에 초점을 맞춘 국민투표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정부가 해외 수배 중인 에콰도르인의 범죄인 인도 금지 조치를 철회할지 여부를 국민에게 묻게 될 것입니다.

로이터 통신이 이 기사에 기여했습니다.

이 기사는 AI의 지원으로 생성되고 번역되었으며 편집자에 의해 검토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우리의 이용 약관을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