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2024 외교청서’에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것과 관련해, 오늘 오전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서울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했습니다.

현재 김홍균 외교부 1차관이 대통령 특사로 아프리카를 방문 중인 관계로, 서민정 아시아태평양국장이 미바에 공사를 초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떠한 주장도 우리 주권에 하등의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하며 앞으로도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발표한 ‘2024 외교청서’에서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거듭 주장하고, 한국 대법원이 일제 강제동원 피고 기업에 배상하라고 한 판결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YTN 조수현 ([email protected])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document).ready(function () {// 이벤트 배너 적용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