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사진보기 ▲ 22대 총선 울산 남구갑에 출마한 전은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2일 전통시장에서 낙선인사를 하고 있다. ⓒ 전은수 캠프 제공

관련사진보기

낙선한 국회의원 후보는 씩씩했다. 시장에 가 주민들을 만나며 낙선 인사를 하고 있었다. 울산광역시 남구갑 지역구에 출마한 전은수(39)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야기다. 그는 “‘4년 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할 수 없지만… 지금, 주민들께 인사하는 것에서부터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울산의 강남’으로 불릴 정도로 보수 성향이 강한 울산 남구갑은 제22대 총선 기간 내내 화제의 중심에 섰다. 4선을 노리던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의 ‘사실상 컷오프’와 무소속 출마 시사, 국민추천제 후보 공천으로 인한 경선주자 허언욱 후보의 국민의힘 탈당 후 무소속 출마 그리고 여론조사에서 김상욱 국민의힘 후보에0.2%p 차로 따라 붙은 전은수 민주당 후보의 선전 때문이었다.

‘정권 심판’ 파도도 높은 보수의 벽을 넘진 못했다. 개표 결과 울산 남구갑은 김상욱 국민의힘 후보가 5만66표(53.86%)를 얻으며 3만9687표(42.69%)를 기록한 전은수 민주당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보수세가 강한 격동의 지역구의 당선자 인터뷰보다 낙선자 인터뷰에 끌린 이유는 전 후보의 ‘당당함’ 때문이었다. 그는 출구조사 결과와 개표 상황을 지켜보면서도 아쉬워하는 지지자들을 오히려 다독였다. 인터뷰를 요청한 12일 오후 ‘패배에 낙담한 것 아닐까’ 하는 우려는 기우였다. 그는 지역 전통시장을 돌며 상인과 주민들에게 낙선 인사를 하느라 바빴다. 전화로 그와 이야기를 나눴다.

“주민들께 인사드리는 것부터 한 걸음 한 걸음”
큰사진보기 ▲ 더불어민주당 울산 남구갑 전은수 후보가 10일 지지자들과 방송3사 출구조사를 보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 혹시 낙선했다고 의기소침 하는 것은 아닌지.

“아니다. 지금 (울산 남구 신정동에 있는) 신정시장을 찾아 한 분 한 분 다 인사드렸다. 이제 (남구 수암동에 있는) 수암시장으로 인사 드리러 가고 있다.”

– 출구조사 발표를 보고표정이 하나도 안 변하고 되레 지지자들을 격려하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사실은 우리 지지자분들이 너무 큰 충격을 받은 것이 보였다. 그런데 제가 거기서 더 약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될 것 같아서 힘을 냈다. 우리 (자원봉사로 참여한) 지지자분들이 열심히 해주신 만큼 실망도 컸던 것 같다. 그렇다면 그 순간에는 제가 더 힘을 내야 할 것 같았다.”

– ‘정치인 전은수’의 향후 행보가 궁금하다. 정치 여정을 어떻게 계획하나.

“(정치 여정의 일환으로) 지금 제가 시장을 찾아 일일이 인사 드리고 있다. 정치 여정이 앞으로 계속 된다 안 된다, 이런 것보다 오늘 바로 시장 상인 한 분 한 분께 인사 드리고 있는 것이 더 중요하다. ‘4년 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을 할 수가 없지만… 지금 주민들에게 인사하는 것에서부터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자 한다.”

“선거 때만 찾아뵙는 모습으로 비치지 않게 최선 다하겠다”
▲ 전은수, 씩씩한 낙선인사! 어머님들이 안아주다 [현장 영상] ⓒ 박석철/전은수캠프제공

관련영상보기

– 선거에서 패했는데도 인사를 다니신다니 의외인데.

“뽑아주셨든 안 뽑아주셨든 손 흔들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어머님들이 정말 많이 생겼다. 눈물 흘리시는 어머님들이 많았다.

이 지역이 보수 텃밭이라고도 한다. 그래서 저는 어머님들께 ‘지금은 (당선) 안 됐지만 계속 찾아뵙고 인사드리겠다’고 했다. ‘선거운동 때만 찾아뵙는 모습으로 비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씀드렸다.”

–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느낀 점이 있다면?

“전국 곳곳에서 그리고 울산 전체에서 또 남구갑에서… 제가 생각하지도 못했던 성원과 지지, 응원을 해주셔서 놀랐다. 하지만 제가 부족해 이기지 못했다. 그래서 너무 죄송하고, 그 응원과 지지를 더 담아낼 수 있는 그릇으로 성장할 수 있또록 노력을 다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

– 초등학생을 둔 학부모이기도 하다. 선거운동 하면서 힘들진 않았나.

“오히려 아이가 격려해줬다. 저희 아이가 하는 말이 자기가 잘해서 엄마 아빠가 이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이와 같이 으쌰으쌰 하고 있다. 가족들도 아이도 제게 이렇게 힘을 준다.”
큰사진보기 ▲ 더불어민주당 울산 남구갑 전은수 후보 ⓒ 전은수 캠프

관련사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