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

한국시간으로 9일 알나스르와 알힐랄의 2024 사우디 슈퍼컵 준결승 무대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investing : 선수 생활 후반기 끊임없는 ‘인성 논란’을 불러일으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가 이번엔 경기 중 상대 선수에게 ‘팔꿈치’를 휘둘러 레드카드를 받았다.

한국시각으로 9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덤 아레나에서 열린 알나스르와 알힐랄의 2024 사우디 슈퍼컵 준결승에 진출한 호날두는 후반 21분 레드카드를 받고 경기장을 떠났다. 팀은 1-2로 져 슈퍼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호날두는 스로인을 위해 공을 집으려던 상대팀 선수에게 달려가 어깨를 부딪쳤다. 이어 팔꿈치로 상대 가슴과 턱을 한 차례씩 가격했다. 주심은 호날두에게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사우디 슈퍼컵은 ‘사우디 킹컵’과 ‘사우디 프로리그’의 우승 및 준우승팀 4개 팀이 펼치는 대회다. 앞서 열린 다른 준결승 경기에서는 알이티하드가 알웨흐다를 2-1로 꺾어 대회 결승전은 알이티하드와 알힐랄의 대결로 치르게 됐다.

2023~2024 사우디 프로리그 준우승팀인 알나스르와 사우디 킹컵 우승팀인 알힐랄의 준결승 승패의 ‘최대 변수’는 호날두였다. 알나스르는 전반 추가시간 오른쪽 측면에서 투입된 크로스를 오타비오가 쇄도하며 왼발로 밀어 넣어 앞서가는 듯했다. 하지만 오타비오의 슈팅에 앞서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호날두가 날아오는 볼을 향해 먼저 발을 뻗었고,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호날두가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다는 판정이 내려지면서 오타비오의 득점이 취소됐다.

골 취소의 아쉬움 속에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알나스르는 오히려 후반 16분 알힐랄의 살렘 알도사리에게 선제골을 내주더니 후반 27분 말콤에게 헤더로 추가 실점해 0-2로 끌려갔다.

이런 가운데 호날두는 퇴장당했고, 알나스르는 추격골을 만들었지만 수적 열세로 경기를 완전히 뒤집지는 못했다. 2022년 12월 사우디 무대에 뛰어든 호날두의 첫 퇴장이다.

김형엽기자 [email protected]

김형엽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