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주식/주식ai :

(포탈뉴스) 대한요트협회가 주최하고 전북특별자치도요트협회가 주관한 제36회 대통령기 전국시도대항 요트대회는 지난 15일 오후 1시 열린 시상 및 폐회식을 끝으로 5일간의 열전이 막을 내렸다.

카지노 :

이번 대회에는 초등부부터 일반부까지 총 153척, 186명의 전문선수가 출전하는 종합요트대회로, 2024년도 제2차 국가대표선발에 랭킹포인트가 부여된다.

또 바다에서 유일한 해양스포츠 종목인. 요트가 국민들에게 관심이 더욱 높아지면서 각 17개 시도의 대표들은 고장의 명예를 걸고 치열한 경쟁에 돌입했다.

대회결과는 부산광역시가 총점 730점으로 종합우승했으며 600점의 강원특별자치도가 준우승, 560점의 경상남도가 3위를 했으며, 전북특별자치도는 420점으로 6위의 성적으로 중상위권으로 도약했다.

국가대표선발을 겸한 이번 대회이기에 전 종목에서 치열한 순위 레이스가 있었으며, 특히, 부안군청 요트실업팀의 조수철선수가 포뮬러카이트급에서 1위, 김근수, 안선진선수의 49er급에서 2위, 이광연 선수의 ILCA 7급에서 2위를 달성했으며,

전북특별자치도 요트협회 소속의 전북베이커리고등학교 윤서율, 송아린선수가 420급에서 1위, 유진석서수의 ILCA 7급 2위, 방기현선수의 ILCA 6급 2위, 하서중학교 최소윤선수의 ILCA 4급 3위를 하는 등 전북특별자치도 선수단이 선전을 한 대회였다.

포물러카이트보딩 종목에서는 남자대학일반부 조수철(부안군청)선수가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국가대표선발이 확실시 됐으며 이번대회에 참가를 못한 전년도 항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은 획득한 이영은(부안군청)선수는 현재 프랑스 올림픽워크(4.20 부터 4.27)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출국을 한 상태로 파리올림픽 출전권에 도전하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 요트협회 진효근 회장은 “나날이 발전하는 협회의 위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서해안 시대를 여는 해양 관광도시로서 부안군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해양레저스포츠의 메카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며 “5회 연속 대통령기 전국 요트대회를 유치한 전북특별자치도요트협회 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부안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