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이데일리 이명철 특파원] 중국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크게 성장하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3월 들어 주요 경제지표가 주춤하긴 했지만 연초 생산·소비·투자 등 주요 경제 활동이 호조를 보인 영향이다.

지난 12일 중국 베이징의 한 쇼핑몰에서 시민들이 상품을 구매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AFP)

중국 국가통계국은 올해 1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동기대비 5.3%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4.8%를 웃도는 수준이다. 전분기인 지난해 4분기보다는 1.6% 성장했다.

중국은 올해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약 5%로 제시한 바 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선 1분기 경제 성장률이 관건으로 지목됐는데 무난한 시작을 알린 것이다.

1분기 1인당 가처분소득은 1만1539위안(약 222만1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2% 증가했다.

1분기 수출액은 5조7378억위안(약 1103조7000억원), 수입액 4조4315억위안(약 852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4.9%, 5.0% 늘었다. 무역수지는 1조3063억위안(약 251조원) 흑자다. 지난해 한때 수출입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경기 침체 우려가 불거졌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회복하는 양상이다.

소비자물가(CPI)는 1월 전년동월대비 0.8% 하락했으나 2월(0.7%)과 3월(0.1%) 상승하면서 1분기 기준으로는 전년동기대비 보합세를 나타냈다.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1분기근원 소비자물가는 1분기에 전년동기대비 0.7% 상승했다.



1분기 산업생산은 전년동기대비 6.1% 증가해 시장 예상치(6.1%)를 웃돌았다. 에너지 산업과 제조업이 각각 6.9%, 6.7% 성장했으며 광공업은 1.6% 늘었다.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8로 6개월만에 확장 국면으로 돌아서면서 기업 체감 경기도 개선되는 양상이다.

1분기 소매판매는 전년동기대비 4.7% 늘었다. 소비 유형별로는 요식업이 10.8%, 상품은 4.0% 각각 증가했다. 온라인 소매판매는 12.4% 증가했다. 연초 춘절(음력 설) 연휴 등의 영향으로 소비가 전반적으로 개선됐다.

3월 산업생산과 소매판매는 전년동월대비 각각 4.5%, 3.1% 늘었는데 이는 시장 예상치인 5.4%와 5.1%에는 미치지 못했다. 1~2월 나타났던 경제 호조가 3월 들어 다소 꺾이는 모습이다.

1분기 고정자산 투자는 전년동기대비 5.0%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인프라와 제조업 투자가 각각 6.5%, 9.9% 증가했다. 부동산 투자는 9.5% 감소했다. 3월 고정자산 투자도 전년동기대비 4.5% 증가해 시장 예상치(4.0%)를 웃돌았다.

1분기 전국 도시 평균 실업률은 5.2%로 전년동기대비 0.3%포인트 하락하면서 고용 여건도 안정된 모습이다.

국가통계국은 전반적으로 1분기 경제가 좋게 출발해 연간 목표와 과제를 달성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한편으로는 외부 환경의 복잡성, 심각성, 불확실성이 높아졌고 경제적 안정과 개선의 기반이 아직 견고하지 않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또 지난해말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확정한 경제 운용 기조인 ‘안정 속 성장(穩中求進), 성장을 통해 안정 촉진(以進促穩)’을 언급하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정책 효과는 나타날 것”이라면서 “생산은 꾸준히 증가하고 고용은 전반적으로 안정될 것이며 고품질 발전에서 성과를 거둬 국가 경제는 회복될 것”이라고 전했다.

# GDP# 중국경제# 경제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