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투자 : 최근 글로벌 빅파마들의 분리·분사 소식이 들리는 가운데, 오픈 이노베이션 및 인수합병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기업이 있다. 바로 BMS(브리스톨마이어스스퀴브)다.

카지노 : 글로벌 시장에서 회사가 개발 중인 파이프라인은 30개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중 한국 시장에서 R&D를 수행 중인 후보물질은 50개 이상으로 파악되고 있다.이와 동시에 BMS가 주력하고 있는 6개 신제품을 2년 새 한국 시장에 출시하는 등 점유율 확대를 위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히트뉴스는 최근 글로벌 아시아, 오세아니아, 캐나다 및 라틴 아메리카 등을 포함한 대륙(Intercontinental) 시장 총 책임자로 부임한엠마 찰스(Emma Charles)수석 총괄 부사장(SVP)을 만나 BMS가 생각하는 한국 시장의 특징 및 국내 바이오텍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의지 등을 들어봤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린다.

엠마 찰스 부사장(이하 엠마 찰스) = 프랑스에서 태어나 파리의 비즈니스 스쿨인 'ISG Paris'에서 마케팅과 재무를 전공했으며, 파스퇴르 메리유(현 사노피 파스퇴르) 백신 사업부의 동남아시아 마케팅 매니저 및 글로벌 브랜드 매니저로 경력을 시작했다.

프랑스와 미국 얀센에서 신경과학 사업부를 이끌었고, 화이자에서 중앙 유럽, 튀르키예 및 이스라엘 클러스터 총괄, 유럽 지역 전략 및 사업 개발 책임자 그리고 희귀질환 및 신경과학 부문의 총괄을 역임했다.

이후 BMS 이탈리아 지사의 부사장(VP) 및 사장(GM)으로 6년 이상 근무했고, 현재 BMS에서 Intercontinental 시장 총 책임자(수석 총괄 부사장)를 맡고 있다.

Intercontinental 시장 중 한국 시장이 가지는 특징은 무엇인가?

엠마 찰스 : 이 시장에는 한국이 포함된 아시아 클러스터를 포함, 6개 대륙에 걸친 63개 이상 시장이 속해 있다. 이 중 한국은 혁신적인 제약·바이오 생태계를 가지고 있으며, 정부 또한 혁신이나 과학 발전에 우호적이기 때문에 중요한 시장 중 하나로 보고 있다.

특히, 한국지사인 한국BMS제약은 단기간 내에 △캄지오스 △소틱투 △제포시아 △오뉴렉 △인레빅 △레블로질 등 6개의 신약을 출시할 정도로 열정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번 한국 방문은 이를 축하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현재 오뉴렉, 인레빅, 제포시아, 소틱투 등 약재만 급여가 된 상황인데, 향후 폐색성 비대성 심근병증 치료제 캄지오스도 빠른 급여 등재를 통해 곧 환자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 때문에 올해도 한국BMS제약 직원들이 굉장히 바쁜 한 해를 보낼 것 같고, 그만큼 한국 시장에 거는 기대도 크다.

BMS가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기 위해 택한 방법은 무엇인가?

엠마 찰스 : 최근 타 글로벌 빅파마들이 사업부를 분리·분사하고 있는 것과 달리, BMS는 환자들에게 혁신 신약을 제공하고 지속해서 성장하기 위한 방법으로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통한 R&D를 택했다.